"이렇게 하면 안돼요, '메이슨 아저씨, 학교에서 우리의 49 страница

"포터! 위즐리! 뭐하고 있니?" 맥고나걸 교수가 성난 얼굴로 서 있었다.

"저흰-저흰-" 론이 더듬더듬거렸다. "저흰 가서-그러니까-만나보려고-"

"헤르미온느요." 해리가 말했다.론과 맥고나걸 교수 모두를 바라보았다.

"그 애를 한참 동안 보지 못했어요.교수님." 해리가 다급하게 말을 계속하다가,그만

잘못해서 론의 발을 밟았다. "저흰 병동으로 몰래 숨어 들어가서 그 애에게 이제

맨드레이크가 거의 준비되었으니,어,걱정하지 말라고 말하려고 했어요-" 맥고나걸

교수가 그들을 빤히 보았다.잠시,해리는 그녀가 버럭 화를 낼 거라고

생각했지만,기묘하게도 그녀는 우는 듯 한 쉰 목소리로 차분하게 말했다.

"물론." 이렇게 말하는 그녀의 두 분에 놀랍게도 구슬 같은 눈물이 반짝거렸다.

"물론,그런 일을 당한 사람들의 친구들에게는 이 모든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알고도

남지...충분히 이해한다.그래,포터,그레인저 양을 방문해도 좋다.빈스 교수에게는 내가

너희들이 어디 갔는지 말해주마.폼프리 부인에게는 내가 허락했다고 말하렴." 해리와

론은 징계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듯 의아해하며

걸어갔다.모통이를 돌았을 때,맥고나걸 교수가 코를 휑 푸는 소리가 들렸다.

"그거야말로." 론이 흥분해서 말했다. "네가 지금까지 꾸며낸 이야기 가운데 가장

멋졌어." 이제는 병동으로 가서 폼프리 부인에게 헤르미온느를 방문해도 좋다는

맥고나걸 교수의 허락을 받았다고 말하는 수밖에없었다.폼프리 부인은 마지못해



그들을 들여보내 주었다.

"돌처럼 굳어진 사람에게 말해봤자 무슨 소용이 있겠니? 헤르미온느 옆에 있는

자리에 앉았을 때 그들은 폼프리 부인의 말뜻을 인정해야만 했다.헤르미온느는 확실히

방문객들이 찾아왔다는 걸 전혀 모르고 있었다.차라리 그녀의 침대 옆에 있는

서랍장에 대고 모든 게 잘될 테니 걱정 말라고 말하는게 나을 것 같았다.

"이 애가 습격자를 보기나 했을까?" 론이 헤르미온느의 뻣뻣한 얼굴을 슬프게

바라보며 말했다. "만약 그가 몰래 다가갔다면,못 봤을 거야..." 그러나 해리는

헤르미온느의 얼굴을 보고 있지 않았다.그의 눈은 그녀의 오른손에 붙잡혀 있었다.그

손은 꽉 쥔 채 담요위에 올려져 있었는데,좀더 가까이 다가가자,주먹 안에 종이 쪽지

하나가 꽉 쥐어져 있는 게 보였다.폼프리 부인이 가까이 있는지 살핀 뒤,해리가 론에게

이것을 알려주었다.

"빼내봐." 폼프리 부인이 해리를 보지 못하게 막아서기 위해 의자를 당기며 론이

속삭였다.그건 쉬운 일이 아니었다.헤르미온느의 손이 종이를 어찌나 꽉 쥐고 있었던지

꼭 찢어질 것만 같았다.론이 지키고 있는 동안 그는 당겨다가 비틀었다가를 몇 번

했고,마침내 몇 분의 긴장된 순간이 흐른 뒤,종이가 빠져 나왔다.그건 도서관의 아주

오래된 책에서 찢어낸 것이었다.해리가 그 종이를 얼른 펴자 론도 가까이 다가와

읽었다.우리의 땅에서 돌아다니는 많은 무시무시한 짐승과 괴물들 가운데,뱀들의

왕으로도 알려져 있는 바실리스크보다 이상하고 끔찍한 것은 없다.이 뱀은 두꺼비

밑에서 부화된 닭의 알에서 태어났는데,크기가 엄청나게 크며 나이가 수백 살은

되었을 것이다.그러나 살인 방법은 대단히 불가사의하다.바실리스크는 독이 있는 그

치명적인 송곳니 외에도,눈초리가 매서워,그 눈을 바라보는 사람들은 모두 그 자리에서

즉사하게 된다.거미들이 바시리스크 앞에서 달아나는 것은,그것이 그들의 천적이기

때문이며,그걸 죽일 수 있는 건 수탉의 울음소리뿐이다.그리고 종이

밑에는,헤르미온느의 필체인 것 같은 단 한개의단어가 쓰여져 있었다.수도관.마치

누군가가 해리의 뇌에 전등을 켜기라도 한 듯 번쩍 어떤 생각이 뇌리를 스쳤다.

"론." 그가 속삭이듯이 말했다. "바로 이거야.이게 해답이야.비밀의 방에 있는 괴물은

바로 바시리스크야-거대한 뱀! 내가 여기저기서 들은 목소리를 다른 사람은 아무도

듣지 못했던 건 바로 그 때문이어어.그건 내가 뱀의언어를 알아듣기 때문이야..."해리는

주위에 있는 침대들을 올려다보았다.

"바실리스크는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을 죽인다고 했지? 하지만 아무도

죽지은 않았어-그건 아무도 그 눈을 똑바로 바라보지 않았기 때문이지.콜린은

카메라를 통해 그걸 보았어.그래서 바실리스크는 카메라 안에 있는 필름은 몽땅

태웠지만,콜린은 그저 돌처럼 굳어졌던 거야.저스틴은...저스틴은 바실리스크를 목이

달랑달랑한 닉을 통해 본게 틀림없어! 닉은 그 독기 어린 시선을 받았지만,이미 죽었기

때문에 다시 죽을 수가 없었어...그리고 헤르미온느와 지래번클로 반장이 발견되었을

때는 그 옆에 거울이 있었어.헤르미온느는 그 괴물이 바실리스크라는 걸 알았던

거야.그래서 그 애는 가장 먼저 만난 사람이 래번클로 반장에게 거울을 맨 앞에

내놓고 구석진 곳을 둘러보라고 주의시켰던 게 분명해!그리고그 여자 애가 거울을

꺼냈는데-그리고-" 론의 입이 쩍 벌어졌다.

"그러면 노리스 부인은?" 그가 몹시 궁금한 듯 속삭였다.해리는 할로윈 날 밤의 그

현장을 떠올리며,곰곰히 생각했다.

"물..." 그가 천천히 말했다. "모우닝 머틀의 화장실에서 흘러 넘친 물이야.노리스

부인은 틀림없이 그 물에 비친 모습만 보았을 거야..." 그는 손에 들려있는 종이를

열심히 훑었다.보면 볼수록 앞 뒤가 맞았다.

"...그걸 죽일 수 있는 건...수탉의 울음소리뿐이야!" 그가 큰소리로 읽었다.

"해드리드의 수탉들이 계속 죽어나갔잖아! 일단 그 방이 열리자 슬리데린의 후계자는

성 근처에서 수탉들이 돌아다니는 걸 원하지 않았던 거야! 거미들은 그것 앞에서

달아나고 말야! 모든 게 딱 맞아 떨어져!"

"하지만 바실리스크가 어떻게 돌아다니고 있는 거지?" 론이 물었다. "거대한

뱀이...누군가가 보았을 텐데..." 해리는 그러나 헤르미온느가 그 종이 끝 부분에 휘갈겨

쓴단어를 지적했다.

"수도관." 그가 말했다. "수도권...론,그건 수도관을 이용하고 있었어.난 그 목소리가

벽 속에서 나는 걸 들었었어..." 론이 갑자기 해리의 팔을 잡았다.

"비밀의 방으로 들어가는 입구 말야!" 그가 쉰 목소리로 말했다. "그게 만약

화장실이라면 어떻게 되지? 그게 만약-"

"-모우닝 머틀의 화장실에." 해리가 말했다.그들은 밀려오는 흥분을 어쩌지

못하고,도저히 믿을 수 없는 듯,그 자리에 멍하니 앉아 있었다.

"이건," 해리가 말했다. "이 학교 안에는 뱀의 언어를 할 수 있는 게 나 혼자만이

아니라는 뜻이야.슬리데린의 후계자도 그렇자는 거지.그가 바실리스크를 제어할 수

있었던 건 바로 그 때문이야."

"그럼 이제 어떻게 해야 하지?" 론이 눈을 번득이며 물었다. "맥고나걸 교수에게로

곧장 가야 할까?"

"교무실로 가자." 해리가 벌떡 일어나며 말했다. "10분 뒤면 맥고나걸 교수님이

그곳에 오실 거야.수업이 끝날 시간이 다 되었거든." 그들은 아래층으로

달려갔다.또다시 복도에서 어물거리다가 들키고 싶지 않았으므로,그들은 곧장 사람들이

아무도 없는 교무실로 갔다.커다란 교무실 안에는 거무스름한 나무 의자들이 가득 차

있었다.해리와 론은 너무 흥분해서 앉지도 못하고,교무실을 천천히

왔다갔다했다.그러나 웬일인지 쉬는 시간을 알리는 종이 울리지 않았다.대신,마법을

써서 크게 한 맥고나걸 교수의 목소리가 복도에 울려 퍼졌다.

"모든 학생들은 즉시 기숙사로 돌아가십시오,모든 선생님들은 교무실로

돌아가십시오.즉시 돌아가시기 바랍니다." 해리가 론을 빤히 바라보았다.

"습격이 또 있었던 건 아니겠지? 설마 지금?"

"어떻게 해야 하지?" 론이 아연실색하며 물었다. "기숙사로 돌아갈까?"

"안돼." 해리가 주위를 흘끗 보며 말했다.왼쪽에 선생님들의 망토들로 가득한 보기

흉한 옷장이 하나 있었다. "이 안으로 들어가서,무슨 일인지 들어보자.그리고 나서

우리가 알아낸 걸 선생님들께 말해면 돼." 그들이 옷장 안에 숨어,수백 명의 사람들이

머리 위에서 우르르 움직이는 소리를 듣고 있을 때,교무실 문이 갑자기 쾅하고

열렸다. 둘둘 접힌 곰팡내 나는 망토들 사이로,선생님들 이 그 방으로 하나 둘씩

들어오는 게 보였다.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는 선생님들이 있는가 하면,잔뜩 겁에 질려

있는 선생님들도 있었다.그 뒤 맥고나걸 교수가 도착했다.

"일이 끝내 터지고야 말았어요." 그녀가 말없이 자신을 바라 보고 있는 선생들에게

말했다. "학생 하나가 괴물에게 잡혀갔어요.비밀의 방으로요." 플리트윅 교수가 꽤 하는

소리를 냈다.스프라우트 교수는 두 손을 얼른 입에다 갖다댔다.스네이프 교수가 의자

등받이를 꽉 집고 말했다. "어떻게 그렇게 확신하는 거죠?"

"슬린데린의 후계자가." 맥고나걸 교수가 얼굴이 창백해져서 말했다. "또 다른

메시지를 남겼어요.첫 번째 메시지 바로 밑에요. '그 애의 뼈대는 비밀의 방에 묻힐

것이다' 라구요." 플리트윅 교수가 별안간 울음을 터뜨렸다.

"그게 누구죠?" 후치 부인이 무릎을 후들거리면서 의자에 맥없이 앉으며 말했다.

"어느 학생이죠?"

"지니 위즐리예요." 맥고나걸 교수가 말했다. 해리는 론이 옷장 바닥으로 스르르

주저않는 걸 느꼈다.

"내일 모든 학생들을 집으로 보내야 해요." 맥고나걸 교수가 말했다. "이제

호그와트의 미래는 없어요.덤블도어 교수는 늘 말씀하셨어요..." 교무실 문이 다시 한번

쾅 열렸다.잠시,해리는 덤블도어일거라고 생각했다.그러나 그건 록허트 교수였고,그는

환하게 미소짓고 있었다.

"죄송해요-깜박 졸았어요-무슨 얘기들 하셨죠?" 그는 다른 선생님들이 혐오스럽운

눈길로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는 걸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 같았다.스네이프 교수가

앞으로 걸어나갔다.

"마침 잘 왔네." 그가 말했다. "그 일을 해결할 사람은 자네 밖에 없어.여자 아이

하나가 그 괴물에게 잡혀갔네.록허트 비밀의 방으로 붙잡혀갔단 말이네.마침내 자네가

나서야 할때가 왔네." 록허트 교수의 얼굴이 창백해졌다.

"맞네,질데로이." 스프라우트 교수가 끼어 들었다. "바로 어젯밤에 자네가 비밀의

방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어디에 있는지 알았다고 말하지 않았나?"

Дата добавления: 2015-08-27; просмотров: 3 | Нарушение авторских прав


documentatpzrmn.html
documentatpzywv.html
documentatqaghd.html
documentatqanrl.html
documentatqavbt.html
Документ "이렇게 하면 안돼요, '메이슨 아저씨, 학교에서 우리의 49 страница